top of page
  • 작성자 사진sungzu

UN SDG NO 9 Industry, Innovation, and Infrastructure산업, 혁신, 사회기반시설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최종 수정일: 2020년 8월 11일


회복력 있는 사회기반시설 구축,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산업화 증진과 혁신 도모


유엔 지속가능개발 글로벌 목표의 아홉번째 목표는 산업, 혁신, 사회기반시설이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탄력적인 인프라 개선이 필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제조업은 후퇴하고 있다.



혁신과 인프라와 함께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한 산업화는 고용과 소득을 창출하는 역동적이고 경쟁적인 경제력을 분출할 수 있다. 그들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고 촉진하며 국제 무역을 촉진하고 자원의 효율적인 사용을 가능하게 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하지만, 세계는 아직 이 잠재력을 완전히 활용하기 위해 갈 길이 멀다. 특히 최빈개도국은 2030년 목표를 달성하려면 제조업 발전을 가속화하고 과학 연구와 혁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

세계 제조업 성장률은 COVID-19 전염병이 발생하기 전부터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대유행은 제조업계를 강타하고 있으며 글로벌 가치사슬과 제품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혁신과 기술 진보는 자원 및 에너지 효율 증가와 같은 경제적 및 환경적 과제 모두에 대한 지속적인 해결책을 찾는 데 핵심이다. 세계적으로 GDP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은 2000년 1.5%에서 2015년 1.7%로 늘었고 2017년에는 거의 변동이 없었지만 개발도상국에서는 1%에도 못 미쳤다.

통신 인프라 측면에서,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현재 온라인에 있고 거의 전 세계 인구가 이동 통신망이 적용되는 지역에 살고 있다. 2019년에는 최소 2G 통신망에서 96.5%를 커버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은 탄력적인 인프라에 대한 긴급한 필요성을 드러냈다. 아시아 개발 은행은 지난 10년 동안 이 지역의 급속한 경제 성장과 발전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의 중요한 인프라가 많은 나라에서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조사단은 재난과 기후변화에 탄력적인 기반시설을 만들려면 연간 4천340억달러의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이 합계는 태평양의 작은 섬 개발 국가들과 같은 일부 하위 지역에서 훨씬 더 커야 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

COVID-19 대응

정보통신 기술은 COVID-19 대응의 최전선에 있었다. 이 위기로 인해 직장 내외의 원격근무 및 화상회의 시스템뿐 아니라 의료, 교육, 필수 재화 및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 등 많은 기업과 서비스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었다.

전염병이 우리가 일하고, 연락을 하고, 학교에 가고, 필수품을 구입하는 방식을 변화시키면서, 온라인 교육, 고용, 또는 보건 위생에 대한 중요한 조언에 접근할 수 없는 오프라인에 남아 있는 36억명의 사람들에게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 ‘2020년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자금 조달 보고서’는 디지털 기술의 잠재력을 활용하기 위한 정책 옵션을 제공한다.

일단 COVID-19 위기의 급박한 단계가 끝나면, 정부는 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빈곤을 줄이고, 생산적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할 것이다.

세계은행은 개발도상국들이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GDP의 약 4.5%를 투자해야 하며 동시에 지구온난화를 섭씨 2도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고 추산하고 있다.

FACTS & FIGURES

많은 개발도상국에서는 도로ㆍ정보통신기술ㆍ위생ㆍ전력ㆍ수자원 등과 같은 기반시설이 부족한 상태이다.

전 세계 인구의 16%는 광대역 이동 통신망에 접속하지 못하고 있다.

많은 아프리카 국가, 특히 저소득 국가의 경우 인프라에 대한 제약이 기업 생산성에 약 40% 영향을 미친다.

국내 총생산(GDP) 대비 제조업 부가가치 비중은 아시아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2005년 15.2%에서 2017년 16.3%로 증가했다.

산업화에 따른 일자리 창출은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제조업의 모든 직업은 다른 업종에서 약 2.2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산업공정 및 제조업에 종사하는 중소기업이 산업화 초기 단계에 매우 중요하며 일반적으로 가장 큰 일자리를 창출한다. 그들은 전 세계의 90% 이상의 사업을 구성하고 있으며 50-60%의 고용을 차지한다.

최빈개도국은 지속적인 고용창출과 생산성 향상이라는 측면에서 전망이 좋은 식품 및 음료(농공산업), 섬유 및 의류 산업화에 막대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중산층 국가는 빠르게 성장하는 국제수요에 맞춰 다양한 제품을 제공하는 기본 및 가공 금속산업에 진출하여 이익을 누릴 수 있다.

개발도상국의 농업 생산 중 시설을 통한 가공을 거치는 경우는 30%에 불과하다. 고소득 국가에서는 98%가 가공을 거친다. 이것은 농업 부문에 있어서 개발도상국에 좋은 기회가 열려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GOAL 9의 목표

9.1 경제 발전과 인간 복지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 및 국경을 초월한 인프라를 포함한 품질, 신뢰성, 지속가능성 및 탄력성을 갖춘 인프라를 개발하며, 모두를 위한 저렴하고 공정한 접근에 초점을 맞춘다.

9.2 포괄적이고 지속 가능한 산업화를 촉진하고, 2030년까지 국가 사정에 따라 고용과 국내총생산에 대한 산업 비중을 크게 높이고, 후진국에서 산업 비중을 2배로 증가시킨다.

9.3 소규모 산업 및 기타 기업, 특히 개발도상국의 경우 경제적인 신용을 포함한 금융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 증대 및 가치사슬 및 시장으로의 통합

9.4 2030년까지 자원 사용 효율성이 향상되고 깨끗하고 환경적으로 건전한 기술과 산업 프로세스가 더 많이 채택되어 인프라와 레트로핏 산업을 지속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하고, 모든 국가가 각자의 역량에 따라 조치를 취한다.

9.5 과학 연구 강화, 2030년까지 혁신을 장려하고 인구 100만 명당 연구개발 인력 및 공공 및 민간 연구개발비를 실질적으로 증가시키는 것을 포함하여 모든 국가, 특히 개발도상국의 산업분야 기술력 향상

9.A 아프리카 국가, 최빈개도국, 육지로 둘러싸인 개발도상국 및 소규모 섬 개발국에 대한 향상된 금융, 기술 및 기술 지원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지속 가능하고 탄력적인 인프라 개발 촉진한다.

9.B 개발 도상국의 국내 기술 개발, 연구 및 혁신을 지원하며, 여기에는 상품 간, 산업 다각화 및 부가가치가 포함된다.

9.C 정보통신 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크게 높이고 2020년까지 후진국에서 보편적이고 저렴한 인터넷 접속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LINK


unsdg_9번목표
.pdf
Download PDF • 196KB


조회수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