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sungzu

평창 미식 여행

평창에는 올림픽을 기념하는 시장이 있다.

사실 기념이 아니라 평창 올림픽이 열리기 전에 올림픽 특수를 누리기 위해 재래시장이 올림픽시장으로 이름을 바꾼 것이다.

그래서 덕분에 평창에서 올림픽의 기억을 소환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장소가 되었다.

주경기장이 있었던 대관령면 시내 외에는 올림픽은 사라졌다.

올림피시장에서는 평창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메밀 막국수와 메밀 전병, 올챙이 국수가 있다.

따뜻한 메밀면은 콧등치기 국수라 부른다.

평창 올림픽시장은 오일장도 열리니 가볼만하다.

그때에만 나와 장사하는 집들이 있다.

좋은 호떡 천막이 있으니 한장씩 종이컵에 담아 쪼개 먹어가며 장 구경하면 심심하지 않다.


평창 시장을 너머 미탄면이라는 곳에 가면 숨겨진 맛집이 있다.

오래된 송어 양식장에서 나온 송어를 취급하는 송어 횟집이 대표적이다.










조회수 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