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sungzu

‘논두렁 태우기’ 해충 방제 효과 없다


농촌진흥청에서는 봄철 논두렁 태우기가 방재 효과가 없고 오히려 익충을 없애는 부작용이 있다고 발표하였다.

그러므로 건조한 시기에 화재 위험을 무릅쓰지 말고 놔두는 것이 좋다.


□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전북도농업기술원과 함께 논두렁 태우기가 생육기 해충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 연구진은 2년 동안(2020~2021년) 전북 김제 부량면(일반 재배), 완주 이서면(친환경 재배), 익산시 망성면(친환경 재배)의 논과 논두렁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 조사 결과, 일반 농업지역과 친환경 농업지역의 논과 논두렁 모두에서 멸구류 등 해충 비율은 4.9~9.1%로 낮았고, 거미류 등 익충의 비율은 90.6~95.1%로 높았다.
 ○ 논두렁을 태운 후 논과 논두렁의 익충 밀도는 태우기 전보다 최대 95.5%까지 줄었으며, 4주가 지날 때까지 태우기 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았다.
     
□ 이와 함께 논두렁 태우기가 벼 생육기 주요 해충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벼 이앙 직후인 5월 하순부터 수확기인 10월 중·하순까지 주요 해충 6종*의 발생 추이를 분석했다.
 * 해충 6종: 벼멸구, 애멸구, 흰등멸구, 혹명나방, 먹노린재, 벼물바구미
 ○ 분석 결과, 일반 농업지역과 친환경 농업지역 모두 논두렁을 태운 곳과 태우지 않은 곳의 해충 발생에 큰 차이가 없었다.
     
□ 전북 김제 부량면 임연식 농업인은 “겨울철 관행적으로 하던 논두렁 태우기가 병해충 방제에 실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확인했으니 소각을 자제해 농업생태 보전과 산불 예방에 동참하겠다.”라고 전했다.
 ○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이세원 과장은 “월동 시기 논두렁을 태워 얻는 해충 방제 효과는 극히 적다.”라며, “오히려 산불, 미세먼지 발생 우려가 크기 때문에 정월대보름 전후로 논두렁 태우기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회수 1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